Category Archives: IT/과학

쳐내기

서비스를 만드는 사람의 생각이란 다 비슷한가보다. 이것도 구현하고싶고, 저것도 구현하고싶고. 그걸 놓치지 않겠다고 Trac이나 Redmine같은 것도 쓰고. 그것도 부족해 GTD(Getting Things Done; 시간 관리 개념의 일종)까지 동원한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대부분의 유저는 그 많고 많은 기능들 중 적지 않은 부분을 놓친다. 물론, 이 지적에 전체적인 완성도를 높이지 않느냐고 반박할 수 있다. 하지만 다시 한 번 유저의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유저 입장에서 완성도는 개발자가 생각한 것이 몇 퍼센트나 구현됐냐는 개념이 아니다. 유저가 개발자의 의도를 100% 알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 결국 유저 입장에서의 완성도는 내가 이 서비스에 기대한 게 얼마나 잘 작동하느냐다. 결국 중요한 건 유저의 기대치, 결과물, 그리고 결과가 나오기까지의 과정이다.

결국 유저가 좋아하는 서비스는 한 페이지 안에서 여기엔 무슨 기능이 있나 헤매야 하는 서비스가 아니다. 중요한 기능은 잘 부각돼있고 중요하지 않은 기능은 잘 숨어있는 서비스다. 유저가 예상한 위치에 유저가 예상한 기능이 박혀있는 서비스다.

그래서 이번 페이스북 업데이트는 조금 실망스럽다.

오른쪽 사이드바에 왜 온라인 친구와 친구들의 소식이 같이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게다가 같은 배경색에, 리사이즈가 가능하다니! 무슨 공통점이 있길래!) 뉴스 피드도 너무 어려워졌다. “인기 글”과 “좋아요” 설정을 따로따로인 이유도 모르겠다. 한 페이지에 너무 많은 기능을 넣다 보니, 결국엔 너무 어려워졌다. 그렇다고 내가 원하는 걸 세세히 설정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냥 친구 목록에 불과했던 게 뜬금없이 ‘리스트’란 이름으로 메인 페이지로 진출한 건 구글+의 서클을 따라한 것 같다. 자동 분류는 괜찮다. 하지만 구글+도 너무 복잡하단 느낌이 드는 상황에서, 새로 업데이트된 페이스북은 더 복잡하단 느낌이 든다.

물론 페이스북은 구글+보단 좋은 성적을 낼 것이다. 이미 구축된 네트워크가 너무 강력하고, 구글+는 개발자 마인드가 없는 사람이 쓰긴 너무 힘들다. 안그래도 어렵다는 소리를 들어왔던 페이스북이라면 좀 더 쉽게 다듬고 쳐내야 하지 않았겠나.

* 이렇게 적어놓긴 했다만, 사실 나도 (디자이너적인 마인드로) 내가 생각하는 완벽함을 추구할 때가 잦다. “여기 여백은 2mm가 아니라 3mm여야해!” 같은. 물론 그게 중요할 때도 꽤 있다. 행간, 내어쓰기는 그게 굉장히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1mm, 1px은 중요하지 않을 때도 많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

텀블러

This post is also posted to mindFULL.tumblr on yesterday.

외국의 서비스와 우리나라 서비스를 비교하면 재밌는 특징이 있다. 외국의 서비스는 대개 극도로 직관적이든 슈퍼마켓식 구성이든 그 컬러가 굉장히 명확하다. 그러면서도 본질을 잃지 않는 경우가 많다. (물론 글로벌화가 되려면 이런 서비스가 아니면 쳐지고 도태되는 경우가 많으니 이렇게 느껴지겠지만..)

텀블러는 굉장히 단순하다. 개인 공간, 대시보드, 글쓰기 부분이 정말 명확히 나뉘어 있다. 대개 모바일 앱 버전은 많은 축약과 조정을 하기 마련인데, 블로그 꾸미기 말고 앱으로 못 가져올 부분이 없을 정도로 심플하다. (대체 이게 왜 우리나라에서 유행하는지는 이해가 안 된다만) 의례적으로 네다섯개 탭을 채우는 것도 아니고, 그냥 탭 두개로 모든 걸 다 할 수 있다.

이런 건 배워야 한다. 심플하다, 미니멀하다는 말은 스타일을 일컫는 말이 아니다. 그 설계(design)를 보고 하는 말이다.

 

WordPress for iPhone

블로거로서 이건 진짜 짜증난다, 싶은 경우 중의 최고봉은 내가 하고싶은 말을 불가항력적인 이유로 못 하게 될 때 아닌가 싶다.

그런 점에서 아이폰용 워드프레스 앱은 낙제점이다. 글이 길어지면 아이폰을 재부팅시키질 않나(내 아이폰에 깔린 앱 중 아이폰을 재부팅시킨 건 이게 유일하다!!!), 그걸 또 날려먹질 않나. 설치형 블로그/CMS로는 세계 최고라는 건 인정하겠다만, php의 세계를 떠나서 앱의 세계에서 이 사람들은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심형래 팬을 까는 장문의 글을 쓰고 있었는데, 이 무슨 낭보인가.)

구글 크롬으로 갈아탔습니다

음 사파리가 빠르긴 빠른데. 뭔가 5.0 버전으로 올라오면서 최적화가 발적화가 된 느낌이네요…. 라기보단, 어도비 플래시랑 궁합이 너무 안맞습니다 ㅡㅡ (진짜 어도비는 까야 제맛)

과감하게 구글 크롬으로 갈아탔습니다. 구글 크롬이 Sunspider 벤치마크는 꾸준히 사파리에게 지지만, 다른 벤치마크는 그냥 이긴단 말이죠. 솔직히 구글 크롬도 플래시랑 궁합 안 맞는건 똑같은데, 얘는 그래도 탭별로 process를 kill하는 기능이 있으니. 그거라도 써야겠습니다.

아 진짜 내가 웬만하면 여기서까지 어도비는 안 깔라 그랬는데 진짜 이놈들은 ㅡㅡ 알고리즘만 알지 최적화따위 하나도 모르는 프로그래밍계의 암적인 존재임;;;

화수분

Google Buzz를 보면서 느낀 건, “최근 과연 구글이 혁신이란 걸 한 적이 있는가”였다. 안드로이드? 사실상 아이폰 OS 따라가기와 다를 게 별로 없잖아. 구글 웨이브? 일단 개념 이해가 안 되는 걸 어떻게 써먹으란거지? 구글 크롬? 자바스크립트 엔진은 사온 거고, 렌더링 엔진은 Webkit이잖아..

어쩌면, (광고수익이라는) 화수분이 주어졌을 때, 회사가 얼마나 맛이 갈 수 있는지에 대한 사례로 구글이 남을지도 모르겠다. Don’t be evil을 외치기엔 그들은 이미 너무 괴물이 되어있다.

곧만날폰

다음달폰이 곧만날폰으로 진화했습니다. 오오…

하지만 당장 요놈을 살 돈이 없네요 -_- 약정이 약 8달 정도 남았으니 위약금이 많이 떨어지긴 했습니다지만 그래도 …

겨울방학에 알바를 하는 상황을 봐서 -_- 3GS를 업어갈지, 다음 세대를 업어갈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진동도 됐다 안됐다고, */#키가 잘 안 눌리는 지금의 핸드폰은 제발 그만 쓰고 싶다구요!

공부 좀 하세요

허 의원은 “무선랜 보안 강화의 목적은 개인정보 유출과 인터넷전화 도청 등 위험으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자는 취지”라며 “현재 대학에서 학번과 노트북 고유번호로 개인인증을 하거나 커피숍에서 주민번호와 이름으로 본인 인증을 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주요 선진국들도 무선랜 무단접속에 관한 규정과 처벌을 강화하는 추세”라며 “보안 강화는 유료화 정책이 아니라 보안의 위험으로부터 사전에 보호해 줄 수 이는 최소한의 장치”라고 주장했다.

‘무선랜 규제 논란’ 정치권 확산 | 서울경제

아니 그러니까, WEP 암호화 의무화로 전파 자체의 보안을 늘리는 게 아니라, 공유기 내부의 보안세팅을 해서 보안을 강화한다는 소리 아니야. 이거 병신 아냐? 전파 암호화가 안돼서 하이재킹 위험은 그대로인데, 암호화도 안된 상황에서 주민번호와 이름 넘기는 걸 의무화 하라고?

어휴… 전세계에서 주민번호 넣고 회원가입하는 게 보편적인 나라가 대한민국 말고 몇 개나 있나? 그거 부터 고치시지 그래? 괜히 아이폰 도입 즈음해서 이상한 떡밥 뿌리지 말고 말이야. 보안도 못잡고 접근성도 못잡는, 장점이란 게 하나도 없는 정책을 생각하는 동안, 보좌관은 대체 뭘 한건지…

이래서 공돌이가 힘이 있어야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