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문화

수상한 그녀 OST 표절 논란

수상한 그녀 OST의 “한번 더”라는 곡은 굉장히 질이 나쁘다. 두 곡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한번 더”가 페퍼톤스의 “Ready, Get Set, Go!”와 닮았다는 것을 반드시 느낄 수 있다. 아니, 둘 중의 한 경우라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을 것이다. 첫째, 곡의 노골적인 복사. 둘째, “페퍼톤스의 작곡교실”같은 게 생겨서 중간고사 대체 과제로 낼만한 습작.

그만큼 두 곡은 닮았다. 다만 시간차가 10년 날 뿐이다. “한 번 더”의 코드 진행은 “Ready, Get Set, Go!”의 코드 진행과 90% 이상 일치한다. 조만 다를 뿐이다. 심지어 BPM(곡 빠르기)도 175로 일치한다. 페퍼톤스 특유의 싱코페이션도, 코드 전환 타이밍도 절반 이상 복사해왔다. 곡 구성, 진행도 일치한다. “한번 더”를 틀어놓고 “Ready, Get Set, Go!”를 불러도 어색함이 전혀 없다. 다른 것은 오직 멜로디다. 멜로디의 리듬도 거의 일치한다는 게 문제다.

어떻게 BPM마저 일치할까.
하다못해 어떻게 BPM마저 일치할까. 프로그램으로 자동분석한 것이라 결과값은 실제의 배수로 분석되는데, 실제 BPM은 둘 다 175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잘 안 알려진 곡을 베껴와도 문제인데, 하도 많은 예능에 배경음악으로 깔려 알 사람은 다 아는 곡을 베꼈다. 잘 베껴와도 문제인데, 잘 못 베꼈다. 그렇게 유명하고 흥미로운 곡을 복사했는데, 이렇게 재미없고 별로일 수가 있나 싶을 정도다.

이쯤 했으면 인정할 법도 하다. 그러나 작곡가는 표절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명백히 다른 주선율, 백 번 양보해서 인정한다. 장르적 유사성? ‘분위기’의 유사성은 장르적 유사성이 될 수 있다. 언제부터 리듬, 화성, 코드 진행, 곡 구성을 전부 다 베낀 것이 장르적 유사성이었나? 대중음악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의 화성 진행? ‘머니 코드’ 진행도 아니고, 빈번한 코드 전환과 싱코페이션이 범벅된 이 곡이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이면 무슨 진행을 흔히 찾아볼 수 없을까? 페퍼톤스가 낸 곡이 50곡이 넘으니 그 진행이 ‘흔하다’고 해줘야 하나?

원래 모그는 믿고 듣는 음악감독이었다. 그가 이런 잘못을 저질렀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굉장히 실망이며, 앞으로의 행보에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아직도 아리송하다면, 아래의 YouTube 영상에서 두 곡을 들어보시길. 내가 “한번 더”를 돈 내고 다운로드받아 BPM 분석까지 한 이유는, 그리고 해당 뮤지션에게 저작권료가 지급되는 YouTube 링크를 제공하는 이유는, 이 곡이 표절임이 확실하며, 이 곡의 수익은 결국 페퍼톤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심은경 – 한번 더 (수상한 그녀 OST)

Peppertones – Ready, Get Set, Go!

Recent Music

야광토끼, <Seoulight>

검정치마의 키보디스트였던 임유진의 솔로 프로젝트. 조휴일도 이 앨범 듣고 조금 놀랐을 것 같다. 괜찮은 멜로디에, 양질의 사운드가 섞여있다. 훌륭하다.

(이게 그냥 솔로 프로젝트라고 해도, 어쨌든 같은 레이블이니까. 어쩔 수 없이 조휴일이 들고 올 검정치마 2집이 기대가 된다.)

 

Foo Fighters, <Wasting Light>

너바나의 드럼이었던 데이브 그롤이 푸 파이터즈를 시작한지도 한 10년은 넘었지 아마. 너바나의 질감은 그대로이면서도, 리프와 멜로디는 식상하지 않은 괜찮은 앨범이 나왔다.

드러머가 밴드를 리드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데이브 그롤도 푸 파이터즈에서는 기타를 치고 있지만, 어쨌든 데이브 그롤은 내가 알고 있는 가장 성공한, 그리고 밴드를 리드할 능력이 있는 몇 안되는 드러머들 중 하나인 건 확실하다.

음악 대량 구매

멜론 150곡 정액의 장점을 살려, 음악을 대량 구매했다.

Red Hot Chili Peppers – Stadium Arcadium.
Dani California는 딱 한 번만 듣고도 사람을 꽂히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내가 Funky한 음악을 꽤 좋아하는 편인데, 그 욕구를 정확하게 충족시켜주는 앨범.
역시 뮤지션은 나이와 경험이 쌓여야 하는겨(…)

Red Hot Chili Peppers – Californication
Tnx to Genius(…)

Radiohead의 Pablo Honey. Creep만 듣기는 좀 부끄럽지 않나 싶어서 ;;
뭐 어차피 내가 듣는 라디오헤드 음악은 주로 <OK Computer> 앨범이긴 하지만..

Radiohead의 The Bends. 겸사겸사.

The Velvet Underground & Nico의 셀프 타이틀 앨범.
거의 축소지향의 절정을 보여주는 거 같은데. 이런 스타일의 음악도 들어보는 게 좋을 것 같아서.

The Velvet Underground의 셀프 타이틀 앨범.
솔직히 위에 적어놓은 건 좀 허세고, 하이킥 때문이라고 말 못함.

Jamiroquai – Emergency on Planet Earth. 이런 음악 좋아합니다.

Jamiroquai – The Return of the Space Cowboy. 이런 음악 좋아합니다. (2)

Jamiroquai – Synkronized. 이런 음악 좋아합니다.(3)

Jamiroquai – A Funky Odyssey. 이런 음악 좋아합니다.(4)

Jamiroquai – Dynamite. 이런 음악 좋아합니다.(5)
아무래도 내가 Funky한 음악을 좋아하기도 하고. Travelling without moving 앨범이 워낙 마음에 들었던 것도 있고.

무릎팍 도사

예능은 예능이라지만, MBC <황금어장> “무릎팍 도사”는 거의 독보적인 예능이다. 프로그램 곳곳에 예능적인 요소, 즉 웃음 포인트가 삽입되어 있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값진 부분은 이 ‘웃음기’가 살짝 가셨을 때 나타난다. 게스트들이 MC 앞에서 자신이 그동안 숨겨왔던 이야기를 조심스레 풀어놓을 때, 그리하여 그들의 마음이 읽힐 때, 이 프로그램은 그 어느 예능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느낌을 준다.

물론, “무릎팍 도사”가 이런 느낌을 매주 주는 건 아니다. 가끔은 예능을 너무 의식했는지, 밝고 웃긴 이야기만 늘어놓을 때도 있고, 류시원편이 그랬듯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그럼 어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릎팍 도사만이 줄 수 있는 느낌은 여전히 남아있다. 그게 이 프로그램이, (무릎팍 도사보다 훨씬 재미있는!) 라디오 스타보다 더 긴 방송시간을 자랑하며 ‘메인’으로 남아있는 이유일 게다.

지금, 레드 제플린을 듣는 이유

미안하게도, 나는 그렇게 헝그리한 사람은 아닌 것 같다. 내 존재가 그렇단 말이다. 세상은 썩었어, 우리는 달려야 해, 이렇게 무작정 내 에너지를 던지기엔 나는 너무 점잖은 사람이다. “나는 핑크 플로이드를 증오한다”, 이게 섹스 피스톨스로 대표되는 70년대 펑크의 정신이지만, 나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 그렇다. 나는 핑크 플로이드를 사랑한다. 날카로움 속에 감춰진 그 치명적인 서정을 사랑한다.

6~70년대를 달궜던 ‘포스트 비틀즈’ 시대의 선두주자는 딥 퍼플과 레드 제플린이었다. 이 두 밴드의 팬들 사이의 논쟁은 유명하다. 당연하다. 둘의 지향점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직선적인 라이브 중심의, 멤버도 계속 바뀌었던 딥 퍼플과 미묘한 스튜디오 레코드 중심의, 존 본햄이 죽자 바로 해체해버린 레드 제플린은 그야말로 극과 극이다. 딥 퍼플은 싱글이 히트했고, 레드 제플린은 앨범이 히트했다는 것도 다른 점이겠다. 자, 그럼 나는 무엇을 듣느냐, 레드 제플린이다. 딥 퍼플은 거의 듣지 않는다. 왜냐고? 그들의 음악은 앨범 하나하나 다른 색채가 칠해져 있다.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피할 수 없는 딜레마가 ‘그럼 너네 음악은 뭐냐?’라고 물을 때 대답할 거리가 없다는 거다. 하지만 레드 제플린은 달랐다. 그들은 그들 음악 속에 그들 특유의 서정성을 심어놓았다. 한 번 듣는 순간, 그들의 음악을 계속 떠올리게 만든다.

음악계에선 그야말로 혼돈의 세계였다고 기록될 2000년대가 끝나고, 이제 2010년대가 시작되었지만 그들의 서정성은 새로운 시대에도 빛을 발한다. 2000년대 말의 한국 주류 음악이 반복되는 멜로디와 쉬운 가사로 ‘중독성’을 불러일으키는 후크송으로 사람들을 끌었다면, 1970년대의 이들은 서정성이라는 정공법으로 사람들을 끌었다. 그래서 나는 지금, 레드 제플린을 듣는다.

P.S. 2008 베이징 올림픽 폐막식에 지미 페이지가 등장했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나는 2012 런던 올림픽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이 여태껏 쌓아온 문화가 녹아있는 올림픽이라. 그거, 내 취향이다.

Sounds Good!

Peppertones, Sounds Good! (2009)
Peppertones, Sounds Good! (2009)

모든 페퍼톤스의 노래가 정신없고, 빠르고, 신났던 건 아니다. 당장 2집 타이틀이었던 “New Hippie Generation”만 해도 그 얼마나 느릿느릿하고 잘 정돈된 노래였나. 하지만 그럼에도, 페퍼톤스의 노래 하면 떠오르는 건 정신없음, 빠름, 그리고 신남이었다. 그건 1집보다 2집이 내 뇌리에 강하게 박혔다는 소리다. 1집의 전반적인 느낌이 상큼함이었다면, 2집의 전반적인 느낌은 정돈되지 않은 채로 그대로 폭주하는 느낌이었달까. (이쯤에서 예상하실 분은 예상하셨겠지만, 내가 2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비밀의 밤이다!)

그리고 이들의 3집이 나왔다. 첫 곡부터 달린다. 그런데, 뭔가 조금 느낌이 다르다. 2집에서 느껴졌던 생생한, ‘인디’ 스러운 사운드가 느껴지지 않는다. (굉장히 늦게 알아차린 거지만, 소속사가 바뀌었더만.) 이 앨범에서 가장 빠르고 신나는 노래인 “지금 나의 노래가 들린다면”은 새로운 보컬 덕분인지, 너무나도 깔끔하게 달리는 느낌이다. 그렇다. 2집때부터 그들은 음악을 자유자재로 부리기 시작했고, 이제 이들은 음악을 능숙하게 다루고 있다. 심지어는 듣는이를 시큰하게 만드는 감성까지 장착할 줄 안다. (작별을 고하며!) 이들은 점점 괴물이 되어가고 있다.

투르게네프, 첫사랑

심플리즘에서 시작해, 이제 디테일 하나하나에 신경쓰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는 하지만. 예전부터 지금까지 절대 변하지 않은 게 있다면, ‘귀엽고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내가 추구하지 않았다는 것일 게다. 순정만화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색연필로 그린 것 같은 그림들은… 예나 지금이나 질색이다. 그런 스타일이 나쁘다는 게 아니라, 내가 (끔찍하게) 좋아하지 않는다는 소리다.

요새 독서와 토론 수업을 들으며 매주 책을 한 권씩 읽고 있다. 이번주의 책은 투르게네프의 <첫사랑>.  학교 서점에서 찾은 이 책의 ‘책만드는집’판 디자인은 내가 그렇게 끔찍이 싫어했던 스타일, 그대로였다. 책 여기저기에 대놓고 박혀있는 일러스트, 파스텔 톤의 배경색에 화려한 문양(?)마저 박혀 있는 책의 페이지들… 이 책은 요새 말로 하면, 나에겐 ‘오그라드는’ 책임이 틀림없었다. 책의 첫 부분에, 주인공이 불같은 사랑에 빠지는 부분은 그런 일러스트와 더없이 부합했고 말이다.

그런데, 내용이 그런 게 아니더라. 같이 발제를 준비하는 분이 말이 ‘센세이션하니 기대하고 읽으세요’였는데, 정말 그대로다. 중/고등학교 때 주입받은 것 같은 해석 방식으로 해석하고픈 욕구를 마구 주는 내용이랄까. 반전도 뭐 이런 반전이 있나 싶었다. 물론 그 반전이 아니라면 매우 라이트한 여성취향 소설이 되었겠지만, 그렇다면 이 책은 고전의 반열에 오를 수 없었겠지.

… 그런데 이 책으로 무엇을 토론할 수 있을까. 하아

(꼬랑지. 반전의 내용을 안 쓰려니 참 고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