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이야기

zfbe.com renewal

the new zfbe.com

드디어 zfbe.com이 새단장을 했습니다. 저 디자인을 여기에 올린 지 거의 9개월은 되는 것 같은데, 이제서야 업데이트를 하니 약간은 죄송스럽다는 생각도 들어요.

이번 업데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CMS 도입입니다. 그동안 HTML  직접 수정으로 사이트를 유지해왔는데, 이제는 워드프레스로 간편하게 사이트를 수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 포트폴리오 부분이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포트폴리오도 블로그 글 쓰듯이 정리할 수 있게 될 겁니다. RSS는… 솔직히 필요 없는 부분이긴 한데, 제공을 할 지 안 할 지는 아직 결정을 못 했습니다. 굳이 포트폴리오를 RSS로 제공받으려는 사람은 없을 것 같은데, 막상 떼느라 소스를 뜯어고칠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해서요.

아참, 곧 이 블로그도 저 디자인에 맞게 수정될 예정입니다. 이미 예전에 샘플 디자인은 올린 적이 있었죠. 아쉽게도 그게 언제인지는 말씀드릴 수는 없어요. 너무 미래의 일일 것 같아서요;; 일단 다니는 회사 일부터 하고. 그 다음에 작업할 예정이니 아쉽지만 조금만 기다려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오늘의 디자인 메모

# 로그인을 버튼을 눌러서 하는 것보다는, 박스가 노출돼있는 게 더 편하다.

# 유저 스토리는 내가 만들면 끝나는 게 아니라, 유저를 잘 통제된 환경으로 이끌어내는 전 과정을 일컬어야 한다. 아무리 좋은 유저 스토리를 짜도, 그걸 유저들이 안 따라준다면 그건 죽은 스토리지.

# letter-spacing은 조심해서 먹이자. 아예 안 먹이면 텍스트가 맹해보이고, 너무 먹이면 답답해보인다. 문제는 12px 단계에서 letter-spacing을 먹일 수 있는 게 기껏해야 (일부러 간격을 넓힌 디자인이 아닌 이상) 0/-1px이 다라는 건데. 잘 선택하자. (이래서 굴림/돋움이 짜증난다.)

쥐어짜자

생각보다 슬럼프가 오래 가고 있다. 여러 제약조건을 걸다 보니 어느새 내 스타일에서 너무 멀어진 기분이 든달까. 그래, 이건 슬럼프라기보단 그런 거였을지도 몰라. 아직 내가 내 스타일 밖의 디자인을 수준급으로 할 만큼 많이 성장하지 못했다는 또 하나의 증거.

어느새 논리회로설계 시험은 2일, 아니 1일 앞이다. 오늘 낮까지만 빡세게 짜내보자. 이 벽을 깨지 못하면 난 성장할 수 없다. 내가 만족하지 못하는 디자인을 이어간다는 게, 나같이 이론보다는 구른 경험으로 먹고 사는 디자이너에게는 굉장히 고통스러운 거지만.

그런데, 피드백은 누구에게 받지?

Posted via WordPress for iPhone.

완벽주의

완벽하지 아니면 내놓지 않겠다, 라고 주장하는 회사는 정말이지, 거의 없다. 이 극단에 서있는 회사가 애플이긴 하지만, ‘애플의 방식’이 항상 대세인 건 아니다. “맥북-맥북 프로-아이맥-맥 프로 / 아이팟 클래식-아이팟 나노-아이팟 셔플 / 아이폰-아이팟 터치-아이패드 / 애플TV / 기타 액세서리” 식으로 라인업이 극단적으로 단순한 애플이 아닌 이상, 대부분의 회사는 (디자인이든 아니든) 선택과 집중보다는 다양한 모델을 내놓는 데 집중하고, 완벽성보다는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다.

그래서 완벽주의자는 피곤하다. 특히 시간 없는 완벽주의자는 더욱 더! 다듬고, 다듬고, 다듬고, 또 다듬다 보면 어느 순간 시간은 훌쩍 흘러가있다. 기한에 맞추기 위해 다듬기를 포기한 그 순간부터 후회가 밀려온다. 결국 완벽주의자는 일을 하는 것 자체를 두려워하기 시작한다. 회피한다. 결국 발전하지 못한다.

이래선 안 된다. 가끔은 타협이란 걸 할 필요도 있다. 전혀 안 내키는 일이긴 하지만. 이게 발전의 한 과정이라고 이해하는 편이 낫겠다.

발전

나는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최초 디자인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최초 디자인

1년 반 사이에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사이트 / 2009년 초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초 버전

이렇게나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 외부 사이트 / 2009년 12월 버전

발전했다.

봉사라는 게, 특히 웹디자인으로 봉사를 한다는 게, 힘들지만 보람찬 이유가 나 자신이 발전해온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기 때문이지 싶다.

주안점

아마도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은 자신이 만드는 디자인에 약간의 컨셉을 넣을 것이다. 이번엔 반듯하게 가자, 이번엔 어떤 라인을 살리자, 이번엔 이렇게 해보자 등. 이렇게 내가 만드는 것 하나하나에 의미를 하나둘씩 부여하다 보니, 멋지게 디자인된 작품을 볼 때마다 ‘아 여기서 디자이너가 원했던 컨셉은 이런 것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그래서일까? 최근 (뒷면을 제외한) 디자인이 완전히 공개된 기아자동차의 K7이 로체 이노베이션과 앞모습에서 별다를 게 없다는 말을, 나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있는대로 힘주려고 노력한 디자인과, 날렵하게 하려고 군살을 뺀 디자인이 대체 어떻게 별다를 게 없다는 것인가? 이건 그림이 표현하려는 내용이 전혀 다른데, 붓터치와 마무리가 비슷하다고 ‘이 두 그림은 비슷한 그림입니다’ 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지 않나.

디자인과 선택

하나를 얻기 위해 버려야 할 게 너무 많다. 언제나 디자이너는 사용성과 심미성을 사이에 두고 고민해야 한다. 계층을 확실히 나눠서 구성을 하면 사용성이 높아진다는 걸 알지만, 그렇게 하면 너무나 흔한 사이트 중의 하나가 되고 말거란 것도 안다. 틀을 좀 비틀고 변화를 주면 사이트가 독특한 인상을 남길 것이란 걸 알지만, 그렇게 하면 처음 사용하는 사람이 헤맬 것이란 것도 안다. 무엇을 선택하느냐, 언제나 그게 문제다. 둘 중 하나를 명확하게 선택한다는 것, 그건 좀 도박에 가깝다. 그렇다고 둘을 적절히 절충하자니, 이도 저도 아닌 게 된다. 결국 어느 하나에는 비중을 높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무엇을 골라야 하는가?

창의적인 디자인을 해야 할 때와, 편리하고 익숙한 디자인을 해야 할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 둘 중 무엇이 좋은 디자인인가, 라는 질문에 답이 어디 있겠니, 그때그때 다른 거지, 라고 나는 늘 생각했다. 굳이 꼽자면 난 편리하고 익숙한 디자인을 해온 편이었다. 게시판이 “무조건 예뻐야돼”라며 비주얼을 위해 사용성을 희생한다, 그건 아니라고 생각해왔다. 수많은 사람이 이용할 게시판이라면, 나 자신의 취향을 약간 희생해서라도 사람들에게 익숙한, 그래서 처음 보자마자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나는 내 취향을 바꿔왔다. 편한. 직관적인. 이 두 단어는 최근 내가 절대 잊어버리지 않으려 노력한 키워드였다. 클리셰라는 소리를 들을 것을 알았지만, 난 오히려 “클리셰를 써서 사람들에게 편하게 다가가려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내가 여태까지 잘 해온 거였을까? 나는 확신하지 못한다. 영원히 확신하지 못할 거다. 디자인은 예술이 아니라 대중을 위한 일종의 기술이라는 게 내 지론이라지만, 세상에 어디 100% 옳은 게 있어야지 말이다.

결국, 언제나 일장일단이란 게 있는 거다. 그래서 모든 디자이너는 치열하게 고민한다. 고민하지 않는 디자이너는 디자이너의 자격이 없고, 고민하지 않은 디자인은 디자인의 가치가 없다. 그래서 디자인이라는 건 힘든 일이다. 감각만 있다고 되는 게 아니니까. 이 힘든 일을 왜 하는 걸까? 난 모르겠다. 당신이라면 무엇이라 답하겠는가? 이 어려운 질문에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