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한동안 뜸했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에 찾아올 분도 거의 없겠죠? 예전보다 편한 마음으로 글을 써봅니다.

사실 지난 몇 년간, 글을 쓴다는 게 조금 힘들었습니다.

“내 글이 어떻게 보여질까?” 라고 생각해보니, 난 다른 사람들에겐 특별하지 않은, 그저 그런 사람 중 하나이지 않나. 다른 사람에게 의미가 있는 글은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점점 글을 쓰는 부담이 줄어들때 쯤, “나에게 내 글은 어떤 의미일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예전에 내가 썼던 글을 읽어보았습니다. 부끄러웠습니다. ‘내가 이렇게 거칠었나?’하는 생각도, ‘너무 멋있어 보이려고 글을 지나치게 다듬은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한동안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글을 쓴다는 게 너무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렇게 글쓰기를 피할수록, 내 생각은 점점 가벼워졌습니다. 괜히 인터넷 댓글이나 뒤져보며 비웃기나 하는 내가 저들과 무엇이 다른가 생각해봤습니다. 결국 내가 나를 표현하지 못한다면, 나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힘들겠지만 어떻게든 글을 쓰려 합니다. 어떻게든 생각을 정리하고, 표현하려 합니다. 그게 누군가에겐 허세처럼 보이겠죠. 아무 의미 없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저에겐 제가 표현하는 게 어떤 것이든, 아무런 힘 없이 축 쳐져있는 지금보단 나을 겁니다.

  • 얼마 전, 우연히 방문했다가 ‘생각의 글’이 너무 좋아 시간 날때 마다 찾아 오곤 합니다. 많이 배우고, 느끼고 갑니다.

    P.S. 계속 글 쓰실거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