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그녀 OST 표절 논란

수상한 그녀 OST의 “한번 더”라는 곡은 굉장히 질이 나쁘다. 두 곡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한번 더”가 페퍼톤스의 “Ready, Get Set, Go!”와 닮았다는 것을 반드시 느낄 수 있다. 아니, 둘 중의 한 경우라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을 것이다. 첫째, 곡의 노골적인 복사. 둘째, “페퍼톤스의 작곡교실”같은 게 생겨서 중간고사 대체 과제로 낼만한 습작.

그만큼 두 곡은 닮았다. 다만 시간차가 10년 날 뿐이다. “한 번 더”의 코드 진행은 “Ready, Get Set, Go!”의 코드 진행과 90% 이상 일치한다. 조만 다를 뿐이다. 심지어 BPM(곡 빠르기)도 175로 일치한다. 페퍼톤스 특유의 싱코페이션도, 코드 전환 타이밍도 절반 이상 복사해왔다. 곡 구성, 진행도 일치한다. “한번 더”를 틀어놓고 “Ready, Get Set, Go!”를 불러도 어색함이 전혀 없다. 다른 것은 오직 멜로디다. 멜로디의 리듬도 거의 일치한다는 게 문제다.

어떻게 BPM마저 일치할까.
하다못해 어떻게 BPM마저 일치할까. 프로그램으로 자동분석한 것이라 결과값은 실제의 배수로 분석되는데, 실제 BPM은 둘 다 175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잘 안 알려진 곡을 베껴와도 문제인데, 하도 많은 예능에 배경음악으로 깔려 알 사람은 다 아는 곡을 베꼈다. 잘 베껴와도 문제인데, 잘 못 베꼈다. 그렇게 유명하고 흥미로운 곡을 복사했는데, 이렇게 재미없고 별로일 수가 있나 싶을 정도다.

이쯤 했으면 인정할 법도 하다. 그러나 작곡가는 표절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명백히 다른 주선율, 백 번 양보해서 인정한다. 장르적 유사성? ‘분위기’의 유사성은 장르적 유사성이 될 수 있다. 언제부터 리듬, 화성, 코드 진행, 곡 구성을 전부 다 베낀 것이 장르적 유사성이었나? 대중음악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의 화성 진행? ‘머니 코드’ 진행도 아니고, 빈번한 코드 전환과 싱코페이션이 범벅된 이 곡이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이면 무슨 진행을 흔히 찾아볼 수 없을까? 페퍼톤스가 낸 곡이 50곡이 넘으니 그 진행이 ‘흔하다’고 해줘야 하나?

원래 모그는 믿고 듣는 음악감독이었다. 그가 이런 잘못을 저질렀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굉장히 실망이며, 앞으로의 행보에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아직도 아리송하다면, 아래의 YouTube 영상에서 두 곡을 들어보시길. 내가 “한번 더”를 돈 내고 다운로드받아 BPM 분석까지 한 이유는, 그리고 해당 뮤지션에게 저작권료가 지급되는 YouTube 링크를 제공하는 이유는, 이 곡이 표절임이 확실하며, 이 곡의 수익은 결국 페퍼톤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심은경 – 한번 더 (수상한 그녀 OST)

Peppertones – Ready, Get Set, Go!

블로깅

예전에 한참 블로그를 열심히 할 때. 그 때 나는 어린 학생이었다. 아직 채워야 할 것 투성이였고, 세상은 모르는 것 투성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당연한 내용을 열심히 썼다. 당연한 내용, 정치적으로 올바른 내용. 그러나 현실에서는 통하지 않는 내용. 내가 하루하루 배워가는 것과 ‘현실’이란 게 다르다는 것을 느꼈을 때. 그 때 내가 느낀 감정은 꽤 강렬했다. 그게 내가 그 때 블로깅을 했던 이유였다.

언젠가부터 블로그를 잘 하지 않게 되었다. 피드백이 줄었다는 것은 부차적인 문제였다. 순전히 관심을 받기 위함이었다면 글을 그렇게 열심히, 퇴고와 퇴고를 거쳐 쓸 필요는 없었다. 생각보다 자주 내 블로그에 들어왔다. 그러나 글쓰기 창 앞에서 느낀 것은, 하얀 화면을 채울 내용이 내 머릿속에 없다는 것이었다. 그렇게 글쓰기라는 활동은 나와 멀어졌다.

왜 그랬을까? 당연한 소리를 쓰는 것이 별 쓸모가 없다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다. 어차피 교과서대로 흘러가지 않을 ‘현실’이다. 그렇다면, 당연한 내용을 짚는 것보다는 현실적인 액션을 취하는 게 우선이다. 이렇게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러나 요즘, 내 생각은 조금 바뀌고 있다. 하루하루 참기 힘든 말들이 오가는 상황에서, 내 생각을 정리하지 않으면 길을 잃을 것 같다.

블로그를 연지도 벌써 9년째다. 언젠가부터 시간만 셌던 것 같다. 그래도 글을 쓰긴 써야 한다. 다만, 예전과는 굉장히 다른 글이 쓰여질 것 같다. 누군가를 비판하거나, 누군가와 싸우기 위한 글이 아닌, 나 자신을 위한 글을 써야 할 것 같다.

자유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의 ‘자유’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면, 무엇을 위한 자유일까?

오늘의 “자유민주주의자”들에게 이 질문은 아직도 유효하다. 소유의 자유라는 황당한 답이 돌아올 것 같아 허망하다.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신다는 분 치고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을 잘 아는 분이 없다는 것은 몇십년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새삼스럽지도 않다. 이곳에 자유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열심히 적어보았으나, 손만 아플 것 같아서 결국 다시 지워버렸다. 그만큼 그들의 머리와 귀는 닫혀있다.

결국 우리는 이렇게 문제제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왜 당신들은 60년이 넘는 시간동안 단 하나도 발전하지 못했냐고. 그리고 왜 아직까지도 리더를 자처하냐고. 애석하다. 저들이 변하지 않을 거란 사실은, 겨울에는 눈이 내린다는 사실마냥, 굳건해보인다. 저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더라도, 누군가는 그들의 훌륭한 후계자가 되어 생각을 멈출 것이다.

언젠가는. 먼 훗날의 언젠가는 그들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가 조선시대의 정치가 한심하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먼 훗날엔, 지금의 어줍잖은 자유민주주의자들도 냉정한 평가 앞에 무릎꿇을 것이다. 그래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안 된다.

큐레이션

인터넷이 준 선물은 콘텐츠의 양이다. 그 양에 질이 담보돼있지 않다는 건 누구나 잘 안다. 하지만 오늘 든 생각은, 그게 진짜 문제는 아니라는 거였다.

신문, 책은 그 자체 하나만으로도 많은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웹은 다르다. 페이지 하나가 많은 정보를 전달할 수 없다. 신문은 매일 100개가 넘는 기사를 제공한다. 웹페이지 100개를 방문하는 것? 그건 결코 쉽지 않다. 나만 해도 RSS에서 기사 50개만 올라와도 읽기가 싫어진다.

신문의 최대 강점은 기사의 경중에 따른 시각적 편집이다. 큐레이션이 그들의 최대 강점이다. 그런데, 신문보다 적은 기사 수로 정보를 전달해야 하는 웹에서 큐레이션의 중요도는 신문보다 더 높다. 하지만 아무도 큐레이션을 잘 하지 못 한다.

신문은 기사 생산자의 수없는 논의를 토대로 논조를 만든다. 그리고 논조를 바탕으로 큐레이션을 자신이 원하는대로 한다. 웹은? 웹이 그렇게 했다가는 ‘편향성 논란’이 일어난다. 요즘 기성 언론이 포털 사이트를 때리는 것을 보라. 이 논란이 일어나는 이유는, 큐레이터와 생산자가 분리돼있고, 큐레이터가 생산자의 이익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밥그릇 싸움에서 생산자가 민감하지 않을 수 없다. 사실 언론이 말하는 ‘포탈의 편향성’은 명분에 지나지 않는다. 진짜 핵심은 페이지뷰에 따른 이익 싸움이다.

그렇다면 생산자가 직접 웹에서 큐레이션을 할 때, 그게 좋은 결과물을 낸 적이 있는가? 생산자가 웹 사이트의 큐레이터가 됐을 때, 그들은 웹의 낮은 광고 단가 때문에 최악의 선택을 한다. 기실 진짜 반성해야 할 사람들은 신문사다. 그들의 홈페이지를 보라. 당신은 그 홈페이지를 방문하고 싶은가? 악성 코드를 담은 광고와, 기사를 가리는 광고를 감수하고?

결국, 오늘 나는 이런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아직도 정보를 얻는 데엔 신문이, 책이 더 낫다. 문맥을 파악하는 데엔 웹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그러나 신문과 책은 텍스트 자체보다 문맥이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에 의해 고사당할 것이다. 어떻게든 고민해야 한다. 나도 그 고민을 멈추진 않을 것이다.

this post is also posted on my tumblr.

접근성

명필은 붓을 가리지 않는다고 하지만, 우리의 생활은 붓으로 글씨를 쓰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다. 보는 신문에 따라 성향은 달라진다. 신문을 보지 않는 사람과 보는 사람의 관심사 역시 매우 다르다. 시작페이지가 네이버인 사람, 다음인 사람, 구글인 사람은 각각 웹 서핑의 패턴이 다를 수밖에 없다.

스마트폰 홈스크린에 어떤 앱이 있는지 역시, 굉장히 재미있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한동안 블로그 RSS 리더인 “Reeder”를 3페이지 정도로 옮겨놓고 있었다. 그동안 읽지 않은 블로그 글이 몇백개가 쌓여 있었다. 정보 습득은 포털이나, IT 뉴스 페이지를 오가며 하고 있더라. 자연스레 브라우저 사용 비율이 높아졌고, 쓸 데 없는 연예뉴스를 보는 빈도 역시 높아져 있었다. 이 변화는 그대로 컴퓨터 이용 패턴에도 적용됐다. 작은 접근성의 변화가 전체적인 컴퓨팅 패턴까지 바꾼 셈이다.

접근성은 우리의 습관을 건드린다. 그리고 그 변화의 폭은 생각보다 크다. 뭔가 지루한 패턴이 반복된다고 느껴지면, 의도적으로 환경에 변화를 줘보자. Dock을 바꿔보든, 작업표시줄을 바꿔보든, 바탕화면을 바꿔보든, 스마트폰 홈스크린을 바꿔보든. 아마 생각보다 많은 게 달라져있을 것이다.

Think. Write. Do Something.